주메뉴로 건너뛰기 레프트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Daejeon Arts Center 문화로 시민을 행복하게! 대전예술의전당

참여마당

예매안내
인터파크1544.1556
아르스노바1588.8440
안내042.270.8333
좌석배치도
공연일정

공연관람평

홍보, 비방성글, 개인정보가 포함된 글, 게시판의 성격과 맞지않는 글에 대해서는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게시판에 제한된 특수문자에는 외따옴표, 연속된 마침표(말줄임표)는 제한되오니 글 등록시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제 목<죄와벌> 관람기

  • 작성자박 * *
  • 작성일2019-09-29 09:33:44
  • 조회수134
  • 연락처
  • 첨부파일
내용보기
2019년 9월 25일 저녁 7시 30분에 대전 예술의 전당 앙상블홀에서 <죄와벌>을 봤다. 공연 시간만 2시간 가까이 되는 대작이었다. 도스토예프스키의 소설 <죄와벌>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자유분방하게 각색한 작품이었다. 표현 방식에 있어서도 독특하게 무선 송수신 기능을 갖춘 스크린과 카메라를 활용한 이른 바 ‘연쇄극’ 형식을 택하고 있었다. 기존의 ‘연쇄극’과 다른 점이 있다면 이미 녹화해 놓은 영상만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무대 위에서 연기하는 배우들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카메라를 통해 무대 위 대형 스크린에 비치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번 <죄와벌>의 무대는 회전식인데 더해 2층으로 만들어졌으며 카메라를 통한 영상이 비치는 스크린 역시 회전 무대 위 세트의 윗층과 아랫층에 각도를 달리해서 설치되어 있었다. 배우들은 물론 카메라맨도 충분한 연습을 한 듯 무대 연출도 영상 연출도 매끄럽게 이어졌다. 기술적인 측면에서 무선 전파 송수신이 매끄럽지 못했던 까닭에 디지털 영상이 깨진다든지 영상과 소리의 동기화에 문제가 좀 있기는 했으나 작품 자체에 큰 흠이 되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
나는 소설 <죄와벌>을 완독하지 못했다. 전체 내용을 파악하고 있는 것은 학생 시절에 교육 방송에서 TV 드라마로 만든 것을 본 적이 있어서이다. 소설 자체는 부분적으로 읽은 일이 있다. 도끼로 사람을 죽인다는 설정이 대단히 충격적인 기억으로 남아있고 다소 지루한 심리 묘사가 장황하게 느껴졌던 기억이 있다.
이번 대전 예술의 전당 <죄와벌> 공연에서는 원작의 주제 의식을 충실히 담아내면서 자본, 곧 돈이 중시되는 오늘날 세태에 맞는 해석이 돋보였다. 주인공의 심리 묘사는 대사보다 카메라로 잡아낸 영상 속 배우의 표정 및 몸짓, 영상의 구도, 조명과 흔들림 등과 같은 미리 연출된 영상 표현 방식으로 주로 표현하고 있다. 카메라로 담아내는 영상이 무대 위 대형 스크린으로 확대되어 비칠 때는 관객들에게 배우들의 표정과 움직임이 더욱 세밀하게 전달된다. 이런 점에서 이번 <죄와벌>의 표현 방식은, 배우는 물론 연출자 관점에서 연극의 전형적인 연기에 더해 카메라를 통해 담기는 영상에서 주의해야 할 연기 특성까지 고려하도록 만들었을 터이다. 이미 연출되어 녹화된 영상을 대형 스크린에 트는 것이 아니라 무대 위 현장에서 연기하는 배우를 실시간으로 카메라를 통해 무대 위 대형 스크린에 비치게 한다는 점에서 연극의 현장성이 유지된다고 할 수 있다. 관객석에 앉은 관객의 눈으로 볼 수 없는 무대 뒤 숨겨진 세트 공간에서 연출되는 장면을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무대 위 스크린을 통해 보여줌으로써 ‘고정된 무대 공간과 관객의 시야’라는 물리적인 한계이자 전통적인 연극의 표현 및 수용 메커니즘에 변화를 주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시도는 충분히 가치 있고 흥미로운 실험이었다고 생각한다.
현대적인 해석과 과감한 변주가 돋보인 인물들의 연기는, 원작인 <죄와벌>을 보지 않은 사람이라고 해도 그 주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일조했지 싶다. 원작에서는 ‘경제적인 빈곤’이 중요한 배경이긴 하나, 그보다 번뇌할 수 밖에 없는 인간의 어리석음과 한계가 더욱 강조되어 있는 듯이 느껴지나, 이번 연극 공연 <죄와벌>에서는 초인 정신, 곧 ‘비범한 인간’의 개념과 같은 비이성적이며 정신 분열증적인 사고의 흐름을 구구절절히 늘어놓지 않는다. 대신 원작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들과 그 인물들 간의 관계 설정을 능숙하게 인용하면서도, 인물들의 성격을 파격적으로 변주함으로써 무겁고 지루하지 않게 원작의 주제 의식을 관객에게 전달하고 있다.
새로운 해석과 실험적인 표현 형식으로 연출된 고전 <죄와벌>을 다시 향유하며 작품 속 인물들과 오늘날 사람들의 삶에 대해 생각할 수 있게 해 주는 즐거운 관람이었다. 그래서, 많은 관객들이 찾아주었지 싶기도 하다.
삭제 목록 수정 답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