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로 건너뛰기 레프트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Daejeon Arts Center 문화로 시민을 행복하게! 대전예술의전당

공연안내

예매안내
인터파크1544.1556
아르스노바1588.8440
안내042.270.8333
좌석배치도
공연일정

공연정보

대전시립무용단 제62회 정기공연 <덕혜(德惠)_나를 모른다 하오...> (시립예술단공연)

  • 공연구분시립예술단공연
  • 공연기간2017년 4월 27일(목) ~ 28일(금)
  • 공연시간약 80분 [인터미션 없음]
  • 공연장소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 티켓정보R석 20,000원 S석 10,000원 A석 5,000원
  • 소요시간약 80분 [인터미션 없음]
  • 관람등급8세 이상 입장 가능
  • 공연주최대전광역시, 대전MBC
  • 공연장르무용
  • 문의처042-270-8352~5

대전시립무용단 제62회 정기공연 <덕혜(德惠)_나를 모른다 하오...> 공연예매관심공연담기목록

할인혜택유료회원혜택

단체 20인 이상 30% 할인 
장애인, 국가유공자 동반 1인 50% 할인
 
공연 소개
 
무거운 역사 속에 박제되어 있던 조선의 마지막 공주!
슬픈 역사 속에서 처절한 삶을 살아야했던 덕혜옹주의 삶을 통해 117년 전의 국치(國恥)를 다시 들여다보고 다시금 상기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이 작품에 담았다.
 
 
 
프로그램 소개
prologue . 족 쇄. 足鎖
내 발을 옥죄고
다시 내 온몸을 옥죄는
이 속병은 업일까, 업보의 족쇄인걸까,
차디찬 쇠창살이 앞을 막아 선 이 그늘진 공간은
어쩌면 나라를 잃었던 그날부터
나에게 또 우리에게
아프게 채워진 족쇄였나 보다.
옴짝도 못한 채 끌려가야 했던 서글픈 인생길처럼... .
 
1 . 너무도 아련한...
조선의 마지막 황녀는
예뻤고 사랑스러웠으며
나라를 빼앗긴 고종에게는 낙이자 웃음이었다.
하지만
그 행복했던 시간은 그리 길지 않았으니
덕혜의 나이 여덟..,
마치 앞으로 닥칠 질곡의 삶을 예고하는 마냥
의문스럽고 갑작스럽게 고종이 승하하게 된다.
돌아보면 그 짧은 시간만이 유일한 위로이자 안식..,
그렇게 그녀에게는
너무도 아련한 기억이었던 것이다.
 
2 . 얼어붙은 봄...
그 해..,
이르게 찾아올 것처럼 잠시 따스하던 봄 햇살은
다시금 겨울 끝자락에 얼어붙었다.
마치 열 넷..,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유학이라는 허울에 칭칭 동여매어진 채
볼모로 인질로 내 나라 내 민족과 헤어져
머나먼 일본으로 떠나야 했던 덕혜처럼... .
얼어붙은 봄 마냥
그렇게 덕혜의 삶도 모진 한파에 휘말리고 있었다.
 
 
3 . 혹독한 시련...
늘 고난은
추스를 겨를 없는
빼곡한 협곡처럼 들어차 있고,
늘 시련은
끝도 없이 펼쳐진 망망대해처럼
어둡고 깊숙하게 발밑에 놓여있다.
치욕적인 일본 백작과의 결혼도
결코 행복하지 않았던 결혼생활의 파탄도
어렵게 낳았던 하나뿐인 딸의 죽음도
그렇게 덕혜의 심신을 피폐하게 만들었을 터..,
늘 그녀를 괴롭히던 조현병으로 남아
협곡처럼 망망대해처럼 삶을 갉아대고 있었던 것이다.
 
4 . 나를 모른다 하오...
빼앗겼던 나라를 되찾은
해방의 벅찬 기쁨과 목매인 함성은
현해탄 너머 먼 곳까지 울림이 되어 메아리치는데도
여전히 덕혜는
조국으로 모국으로 돌아갈 길 요원하다.
이미 나라는 그녀를 버렸기 때문이다.
그래서였을까...
내 속으로 낳은 아이마저 나를 모른다 하오.
나와 살을 섞은 남자도 나를 모른다 하오.
나를 낳은 나라도 나를 모른다 하오...
 
5 . 오랜 염원...
그로부터
강산이 바뀌고 또 바뀔 즈음
비로소 덕혜는 꿈에 그리던 조국의 땅을 밟게 된다.
덕수궁의 꽃이라 사랑받던 어린 소녀에서
세월의 풍파를 거치느라 이미 지쳐버린 중년 여인이 되어..,
그러함에도
조국은 그녀의 마지막 안식이었고 마지막 자리였으며
그리고 오랜 염원이 이뤄지는 감격의 시간이었다.
 
출연진 및 단체 소개
세계 속에 새로운 춤의 역사를 펼쳐가는
문화홍보사절단 대전시립무용단
 
1985년 창단된 대전시립무용단은 32년 동안 대전시민과 호흡을 함께하며 아름다운 청년으로 성장했다. 한국인의 숨결 속에 감추어진 역동성과 삶에 대한 열정, 은근한 멋을 표현해온 시간을 지나, 이제 한국의 대표적 무용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정기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기획공연과 찾아가는 공연 등을 통해 시민과 가장 가깝게 만나고 있는 대전시립무용단은 지역 춤 문화 발전을 견인하며 한국 춤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대전 시민 여러분에게 춤으로 깊은 울림을 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대전시립무용단의 발걸음은 오늘도 계속된다.
 
대전시립무용단 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 김효분
 
김효분 예술감독은 이화여자대학교 무용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석사, 한양대학교 박사학위를 취득하였으며, 한국무용계에서 창작춤의 산실로 그 위치가 견고하게 자리매김 되어있는 창무회에서 10여 년의 시간 동안 많은 작품을 무대에 올리며 출연 및 안무자로 활동하였고 그 경험들을 토대로 창작춤의 다양한 어법과 무대구성, 독창적인 춤사위를 익혔다.
 
명무 이매방 선생으로부터 중요무형문화재 제97호 살풀이춤과 제27호 승무를 이수하였고, () 김천흥 선생에게 궁중정재인 춘앵전과 고() 박병천 선생으로부터 진도북춤, 최종실 선생으로부터 소고춤을 사사하며, 전통의 호흡과 신명이 어떻게 한국 창작춤으로 재생산될 수 있는지, 또한 우리네 고유한 정서인 한과 흥은 어떤 방식으로 가장 한국적인 색과 혼, 그리고 몸짓으로 다시 매만져질 수 있을까를 진지하게 고심하게 되었다. 그렇게 전통춤 무대는 전통의 올곧은 계승이어야 하고, 창작춤 무대는 전통춤에서 기인한 동작 개발과 정서의 교류, 다양한 소재와 춤의 접목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스스로의 철학을 정립할 수 있었다.
 
또한 수원대학교 무용학과 초빙교수로 재직하며 많은 인재와 후학을 양성하였고, 목포시립무용단과 창원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을 역임하며 국공립무용단 운영의 모범을 제시하였다.
 
주요작품으로 <길 위에 길을 얹다-1912>, <대칭(SYMMETRY)>, <아리랑, >, <논개, 다시 피어나다>, <! 주남 그 생명의 문>, <복숭아꽃 살구꽃>, <어미의 바다>, <떨림>, 등의 창작작품이 있다.
 
좋은 무대란 많은 관객들과 함께 공유하고 또 공감하는 공연이라는 생각을 신념으로 삼고 있는 김효분 예술감독은 춤은 곧 삶의 전부이며 그 시간과 기록들이 거듭 쌓여진 역사라는 자신만의 철학으로 세상의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는 신념으로 무대를 지키는 춤꾼들의 공연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거듭하였다. 긴 세월동안 묵묵히 한 곳만을 바라보고 또 한 길만을 걸으며 한국의 무용사와 전통춤계의 한 획을 긋기 위해 고심하고 노력하는 대전시립무용단과 예술감독의 다음 걸음을 주목해야 할 이유이다.
 
영상내용(자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