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로 건너뛰기 레프트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Daejeon Arts Center 문화로 시민을 행복하게! 대전예술의전당

공연안내

예매안내
인터파크1544.1556
아르스노바1588.8440
안내042.270.8333
좌석배치도
공연일정

공연정보

2019 인문학콘서트1 <첼리스트 양성원의 슈베르트 이야기> (기획공연)

  • 공연구분기획공연
  • 공연기간2019년 5월 16일(목)
  • 공연시간목요일 오후3시
  • 공연장소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 티켓정보R석 10,000원 S석 5,000원
  • 소요시간약90분
  • 관람등급8세 이상
  • 공연주최대전예술의전당
  • 공연장르강연과 콘서트
  • 문의처042-270-8333

관심공연담기목록

할인혜택유료회원혜택

* 아래 할인혜택을 받으시는 분들은 공연관람당일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바랍니다.   
* 신분증 미 지참 시 현장에서 차액을 지불하셔야 합니다.    
  (신분증 예시 : 학생증, 청소년증, 주민등록증, 장애인증, 유공자증, 의료보험증, 예술인패스, 명예시민증 등)    
* 모든 할인은 중복 적용이 되지 않으며, 대리 수령 및 양도는 불가합니다.    

1. 유료회원 : 법인 30%(50매) 골드 30%(4매) 블루 20%(2매)       
2. 장애인(1~3급) : 동반 1인까지 50%       
3. 장애인(4~6급) : 본인에 한해 50%       
4. 국가유공자 : 애국지사와 상이등급 1급 – 동반 1인까지 50%         
                      국가유공자 및 유족증 소지자 – 본인에 한해 50%       
5. 경로우대 : 65세 이상 본인에 한해 50% (1955년생~) 
6. 대전광역시 명예시민증 소지자 : 배우자 포함 50% (전화예매만 가능, 1544-1556)        
7. 어린이/청소년/대학생 : 입장가능연령부터~19세(고등학생)이하 50%              
                                     20세 이상~24세 이하 30% (1996년생~)  
8. 예술인패스소지자 : 본인에 한해 30%       
9. 단체구매 : 20명 이상 20% (전화예매만 가능, 1544-1556)       
10. 꿈나무 사랑카드 : 카드 등재자 전원 20%  
11. 조기예매 : 공연일로부터 60일 이전 예매자 10%

“오후 3시에 만나는

인문학 콘서트 시즌6”

예술가의 삶과 철학에 대해 이야기하고

인생에 대한 물음과 고민을 함께 합니다.

분야별 최고의 예술가들이 전하는

대화와 음악이 있는 콘서트!! 특별한 오후 3시를 선사합니다.

​◆2019년 프로그램◆

5.16() 15:00 슈베르트와 첼로

첼리스트 양성원의 슈베르트 이야기

6.27() 15:00 그림과 음악

미술사학자_안현배 바로크 시대와 인간의 발견

9.17() 15:00 발레와 사랑

발레커플_ 엄재용 황혜민 내사랑 파드되

10.17() 15:00 영화와 뮤지컬

뮤지컬 디바_최정원이 말하는 뮤지컬 그리고 무대

11.14() 15:00 연기와 노래

이시대를 대표하는 배우_ 박근형에게 듣는 배우의 길

​슈베르트와 첼로

양성원의 슈베르트 이야기

지적이고 독창적인 해석과 연주로 세계 주요 언론과 청중들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는 첼리스트 양성원은 오스트리아의 뮤직 베라인, 파리의 살플레옐, 살 가보우, 뉴욕의 링컨 센터, 카네기 홀, 워싱턴DC의 테라스 극장, 동경의 오페라 시티홀, 중국 북경의 NCPA등 세계 굴지의 유명 연주장의 공연에서 호평을 받았으며, 유럽, 북미, 일본, 중국 등 전 세계에서 초청이 끊이지 않는 아티스트이다. 가장 높은 위치에 있기에 세상의 많은 것을 누릴 거라 생각할지도 모르겠으나 그는 매일 아침 연습방에서 오늘도 첼로를 꺼낸다. 수도자와 같이 매순간 본인을 단련하고 더 나은 소리를 찾기 위해 수천 번, 수만 번 반복하고 연습하는 예술가의 길은 하늘이 주신 숙명과도 같다. 평생 한번 갖기도 어려운 음반을 매년 발매하고 첼리스트라면 누구나 한번쯤 소원해보는 바흐 첼로 무반주 조곡 전곡 연주를 수십 번 연주해왔다. 그의 음악원천은 무엇일까? 이번 인문학콘서트에서 이념과 가치관으로 혼란한 현대 사회에 마음속 깊은 울림의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다. 특별히 가곡의 왕이라 불리는 슈베르트의 아름다운 성악곡과 기악곡을 들려주며 관객들과 친밀한 음악대화를 하고자 한다.

 

〈프로그램​〉

J. S. Bach     Cello Suite No. 3 in C Major, BWV 1009
                        1. Prelude

                        2. Allemande

                        3. Courante

                        4. Sarabande

                        5. Bourree 1

                        6. Bourree 2

                        7. Gigue

F. Schubert   Arpeggione Sonata

                        I. Allegro moderato

                        II. Adagio

                        III. Allegretto

*사정에 의해 프로그램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첼리스트 양성원

지적이고 독창적인 해석과 연주로 세계 주요 언론과 청중들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는 첼리스트 양성원은 오스트리아의 뮤직 베라인, 파리의 살플레옐, 살 가보우, 뉴욕의 링컨 센터, 카네기 홀, 워싱턴DC의 테라스 극장, 동경의 오페라 시티홀, 중국 북경의 NCPA등 세계 굴지의 유명 연주장의 공연에서 호평을 받았으며, 유럽, 북미, 일본, 중국 등 전 세계에서 초청이 끊이지 않는 아티스트이다.

EMI에서 발매된 그의 코다이 데뷔앨범은 영국 그라모폰지의 에디터스 초이스(2002)’크리틱스 초이스(2003)’로 선정되었으며 네덜란드의 에디슨 어워드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이어 피아니스트 문익주와 라흐마니노프와 쇼팽의 낭만적 작품집(2002),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전집(2005), 피아니스트 파스칼 드봐이용과 베토벤 첼로 소나타와 바리에이션 전곡집(2007)을 발표하였다. 이후 데카 레이블로 바이올리니스트 올리비에 샤를리에와 피아니스트 엠마누엘 슈트로세와 함께 슈베르트 작품집을 발표하였으며(2009), 체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드보르작 협주곡과 둠키 트리오를 녹음하여 2010년 가을 유니버설/데카에서 발매하였다. 프랑스의 클라리넷 앙상블 레봉벡과의 ‘Musical Getaway’(2012)’, 음반과 영상물이 함께 담긴 트리오 오원의 베토벤 피아노 트리오 대공과 E flat, Op.70 No.2 (2013), 피아니스트 엔리코 파체와의 브람스 첼로 소나타와 슈만 작품모음집(2014)을 차례로 발표하여 호평을 받았다.2013년 비엔나 뮤직 베라인에 초대되어 오스트리아 방송교향악단과 협연한 양성원은 크리스토프 에센바흐, 정경화, 정명훈, 즈네덱 마칼, 피터 외트보쉬를 비롯한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함께 연주해왔다. 그가 연주한 생상스의 협주곡과 브람스 더블 콘체르토, 차이코프스키 로코코 변주곡은 프랑스 국영 TV를 통해 전 유럽에 방송되었으며, 이 밖에도 프랑스의 France Musique와 일본의 NHK, 한국의 KBS등을 통해 실황 방송되었다. 2012년 파리 살 플레이옐에서 드보르작 협주곡을 Orchestre de Colonne와 연주하였고, 피터 위트보쉬의 첼로 협주곡을 서울 시향과 함께 아시아 초연하였으며, 2013년에는 바흐 무반주 모음곡 전곡 독주회 10회를 프랑스, 일본 ,한국에서 가져 언론과 평단의 찬사를 받았다. 또한 후학양성에도 열정을 쏟고 있는 그는 캐나다 밴프 국제 실내악 콩쿠르, 앙드레 나바라 국제 콩쿠르, 카사도 국제 콩쿠르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되었으며 영국의 로얄 아카데미 오브 뮤직, 미국의 이스트만, 예일, 독일의 마인츠, 캐나다의 에드몬튼 대학 등에서 연주와 마스터클래스를 가졌다. 2006년 올해의 예술상, 2009년 제4회 대원음악연주상, 1회 객석예술인상을 수상한 양성원은 서울 태생으로 파리 음악원과 인디애나 대학에서 수학하여 최고연주자 과정을 취득했으며, 명 첼리스트 야노스 슈타커의 조수를 역임하였다. 현재 연세대 음대 교수이자 영국 런던의 로얄 아카데미 오브 뮤직(RAM)의 초빙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 문화 예술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는 가교 페스티발 오원의 예술감독인 그는 전 세계에서 존경과 사랑을 받는 아티스트로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피아니스트 홍소유

여유있는 무대매너와 적절한 파트너쉽으로 연주의 가치를 높여준다는 평을 받고 있는 피아니스트 홍소유는 예원학교, 서울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에서 피아노를 전공한 후 동대학원에 수석 입학하여 실기 장학생으로 반주학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기악 반주자로서 대관령 국제 음악제, Arona Music Festival in Tenerife, Spain, 서울국제음악콩쿠르 등에서 공식 반주자로 활동했으며 Musica in Collina Lapedona Festival in Italy, 일본 아오모리 현립 Museum 등에 초청되어 연주하였고 Seoul Spring Music Festival에 공식 아티스트로 참여하였다.Anne Epperson, Jonathan Feldman 등과의 마스터클래스 뿐 아니라 바이올리니스트 김수빈, 이순익 ,이경선, 첼리스트 양성원, 송영훈, 플륫티스트 Jean Ferrandis등 국내외 최정상의 연주자들과 독주회 및 다양한 규모의 실내악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영상내용(자막)